홈 > 사건사고 > 사건사고
사건사고

가출한 호주 10대, IS동영상 출연해 호주 총리 협박

호주뉴스 0 32101 0 0




가출한 호주의 십대 소년이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공개한 동영상에 등장해 토니 애벗 호주 총리를 위협했다. 호주 국영 ABC방송은 집을 나간 이후 행방불명된 압둘라 엘미르(17)가 최근 공개된 IS의 선전 동영상에서 애벗 총리와 호주에 협박성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21일 보도했다.

엘미르는 동영상에서 자신을 ‘아부 칼레드’라고 지칭하며 다른 IS대원엔 둘러싸여 “오바마와 토니 애벗, 다른 지도자들에게 나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면서 “우리는 IS의 검은 깃발이 모든 나라에 높이 나부낄 때까지, 모든 독재자의 머리를 가져올 때까지 결코 전투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외신은 이 동영상이 호주가 이라크 땅에 특수부대를 파병할 것이라고 밝힌 후 공개됐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너희가 원하는 모든 나라를 데려와서 우리와 싸워라. 그것이 50개국이든 5만 개국이든 우리에게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너희 비행기, 너희가 원하는 모든 것을 우리에게 가져와도 우리를 해치지 못할 것이다. 왜냐고? 우리에겐 알라가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외신들은 붉은 머리의 이 청년은 ‘진저 지하디스트(Ginger Jihadist)’라고 지칭하고 있다. 호주 정보기관은 지난 6월 시드니에서 다른 16세 소년과 함께 행방불명이 된 엘미르가 터키로 건너가 국경을 넘어 시리아에서 IS에 합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엘미르와 함께 행방불명됐던 16세 소년은 부친의 손에 이끌려 호주로 돌아왔으나, 엘미르는 여전히 IS와 함께 싸우는 것으로 보인다고 방송은 전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