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드론 배달 시대' 연다, 커피·음식 배달 사업 승인 완료

호주뉴스 0 12232 0 0

1.png

호주는 넓은 영토와 상대적으로 적은 인구로 인해 거주지가 주요 도시에 한정된 호주 특성상 배달 서비스가 제한적으로 발전되어 있다. 그리고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드론을 이용한 공중 음식 배달 사업이 호주의 수도인 캔버라 북부지역에서 곧 시작될 전망이라고 ‘KATI 농식품 수출정보’에서 공개했다.

이번에 사업 허가를 받은 구글 무인 그 운영사인‘Wing’은 2014년부터 호주에서 드론 배송 시험비행을 해왔으며, 지난 18개월간 ‘편리공원’, ‘로 알라’,‘보니 톤’등 제한된 지역 내에서 호주 가정에 음식, 소형 생필품 등을 3천여 회 이상 배송에 성공했다.

‘호주 민간항공안전국(CASA)’으로부터 드론 이용배 송 사업 허가를 받았으며 캔버라 북부 5개 지역에서 커피, 베이커리, 식료품, 의약품 등을 배송하기 위해 ‘킥 스타트 에스프레소’, ‘캐피털 게 미스트’, ‘퓨어 젤라토’, ‘재스퍼+머틀’, ‘베이커스 딜라이트’, ‘구즈만 Y 고메즈’, ‘드러 몬드 골프’ 등 12개 업체와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ASA의 피터 깁슨 대변인은 “드론의 안전성, 운항관리 시스템, 유지 보수, 운영 및 조작 교육계획 등을 점검했으며, 점검 결과 인명과 재산, 항공기 운항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라고 밝혔다. 단 사업승인을 받았지만, 배송용 드론은 시내 주요 도로를 횡단해 운항할 수 없고, 보행자가 다니는 구역에서는 일정 고도 이상을 유지해야 하는 등 운용상의 제약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